webzine배너 잡지배너 정기구독배너
   
MFG블로그 광고문의
기사제보 미디어킷
개인정보
취급방침
문의사항
회원탈퇴 정기구독신청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3동 206호 ㈜MFG Inc.
Tel (02)3439-0011 Fax (02)3273-0989

Copyright (c) Since 1974~2016
MFG Inc.
All right reserved.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쇄빙상선 개발
 
 
서정환기자 | 2011.08.31
 
인쇄 | 스크랩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극지(極地)용 쇄빙(碎氷)상선을 개발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캐나다 ‘IOT(Institute for Ocean Technology) 연구센터 빙수조(Ice Tank)’에서 19만톤급 쇄빙 철광석운반선에 대한 최종 선형 성능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4일(수) 밝혔다.
 
이 선박은 북극해 중에서도 가장 극지로 꼽히는 1.7미터 두께의 캐나다 빙해(氷海)를 자체적으로 깨며 6노트(시속 약 11km)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는 세계 최대 쇄빙상선으로, 길이가 310미터, 폭이 51미터에 달한다.
 
쇄빙상선은 극지방을 전용 쇄빙선 없이 독자적으로 운항하며 화물을 운송하는 선박으로, 두꺼운 얼음을 얼마나 빠르고 쉽게 깨면서 운항할 수 있는지에 따라 성능이 좌우된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개발에 성공한 쇄빙상선은 현재 운항 중에 있는 세계 최대 7만톤급 쇄빙상선과 비교해 2배 이상의 수송 능력과 운항속도를 자랑하며, 연료효율도 5%이상 높인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링(Ring) 타입의 프로펠러 2기를 장착한 ‘듀얼(Dual) 추진시스템'을 적용해 기동력을 높이고, 유빙과 충돌해도 견딜 수 있도록 견고하게 설계됐다.
 
조선업계에서는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해 천연가스, 원유, 철광석 등이 풍부한 북극의 자원개발이 용이해질 뿐 아니라, 북극해 항로를 이용하면 아시아-유럽 간의 항해거리를 40% 가까이 줄일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극지용 쇄빙상선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에 세계 최대 쇄빙상선이 개발됨에 따라 향후 운송능력 등 효율성 측면에서 극지 해운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차세대 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6월 극지용 LNG선 및 LNG FPSO의 핵심용접기술에 대한 국책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최근에는 쇄빙 LNG선 개발에 나서는 등 극지용 선박 및 해양설비 시장 개척을 위한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2월과 지난해 2월 영국과 노르웨이에서 북해용 FPSO 공사 수주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TAG :  쇄빙상선  현대중공업
 
 
QUESTION (0)         목록보기 | 맨위로
 
Question 본 기사 내용에 대한 궁금한 사항을 적어주시면 확인 후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회원 마이페이지 또는 이메일로 답변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