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배너 잡지배너 정기구독배너
   
MFG블로그 광고문의
기사제보 미디어킷
개인정보
취급방침
문의사항
회원탈퇴 정기구독신청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3동 206호 ㈜MFG Inc.
Tel (02)3439-0011 Fax (02)3273-0989

Copyright (c) Since 1974~2016
MFG Inc.
All right reserved.

포스코켐텍, 제철부산물 활용 탄소소재사업 진출
 
 
서정환기자 | 2011.09.06
 
인쇄 | 스크랩
 
포스코켐텍이 철강 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콜타르를 활용하여 고부가가치 탄소소재인 침상코크스 사업을 본격화한다. 포스코켐텍은 5일, 일본 도쿄에 소재한 미쯔비시그룹 영빈관에서 미쯔비시화학, 미쯔비시상사와 함께 침상코크스 제조·판매 합작사업 회사 설립에 관한 기본 방침에 합의했다.
 
합의내용에 따르면 포스코켐텍은 일본측 파트너사와 함께 광양의 22만 5천 평방미터 부지에 연간 10만톤 규모의 침상코크스 공장을 2014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하게 된다.
 
침상코크스는 콜타르를 증류시켜 만든 소프트피치를 정제해, 고온 고압의 열처리 공정을 통해 만들어진 바늘 모양의 코크스로, 반도체, 발광다이오드(LED), 태양전지, 2차전지, 슈퍼커패시터 전극재, 전극봉 등의 소재로 주로 사용된다.
 
포스코켐텍은 포스코 철강생산 공정에서 연간 약 50만톤 발생되는 이 콜타르를 활용해 보다 부가가치가 높은 침상코크스를 제조하기 위해 수년 전부터 준비해 왔다.
 
전 세계에서 6개사만 프리미엄급 침상코크스 제조가 가능하며 그 중 약 80%가 정유공정의 부산물인 석유계 피치를 원료로 하고 있으나, 포스코켐텍은 미쯔비시화학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철강생산 공정에서 발생되는 콜타르를 원료로 하는 프리미엄급 석탄계 침상코크스를 제조할 계획이다.
 
이제까지 국내 산업기반이 없어 수입에 의존해 온 탄소소재를 국내에서 조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탄소소재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 날 미쯔비시화학, 미쯔비시상사와 탄소소재사업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별도로 체결한 정준양 포스코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포스코는 마그네슘, 리튬, 희토류, 음극재에 이어 제철 부산물을 활용한 탄소소재사업에 진출함으로써 종합소재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TAG :  탄소소재사업  포스코켐텍
 
 
QUESTION (0)         목록보기 | 맨위로
 
Question 본 기사 내용에 대한 궁금한 사항을 적어주시면 확인 후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회원 마이페이지 또는 이메일로 답변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