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배너 잡지배너 정기구독배너
   
MFG블로그 광고문의
기사제보 미디어킷
개인정보
취급방침
문의사항
회원탈퇴 정기구독신청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3동 206호 ㈜MFG Inc.
Tel (02)3439-0011 Fax (02)3273-0989

Copyright (c) Since 1974~2016
MFG Inc.
All right reserved.

현대중공업, ‘기술강국 한국’ 위상 떨친다
 
 
서정환기자 | 2011.09.30
 
인쇄 | 스크랩
 
현대중공업이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5명의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를 출전시키며, ‘기술강국 한국’의 위상을 떨친다. 현대중공업은 29일(목) 울산 본사에서 민계식 회장, 이재성 사장 등 임원진들의 환대 속에 ‘제 41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영국 런던)’ 출전 선수들의 출정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은 김민석(배관/ 이하 20세), 전용재(판금), 윤승환(철골구조물), 오선직(CNC선반), 유예찬(폴리메카닉) 기사 등 5명으로, 조선·중공업분야에서 가장 기초가 되는 5개 직종에 출전한다.
 
올해 2월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들은 지난 40회 대회가 끝난 직후인 2009년 말부터 2년 가까이 제대로 된 휴식 한 번 없이 지도교사들과 함께 하루 10시간 이상씩 맹훈련을 소화해왔다.
 
이날 출정식에서 현대중공업 대표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나라와 회사의 명예를 빛내고 오겠다“며 금메달을 향한 굳은 각오를 밝혔고, 민계식 회장, 이재성 사장은 선수들을 격려하며 선전을 기원했다.
 
현대중공업은 1978년 제 24회 국제기능올림픽에 첫 출전한 이래 지금까지 총 16차례 출전, 금메달 42개, 은메달 13명을 포함, 총 80명의 입상자를 배출하며, 우리나라의 16번째 종합우승을 이끌어냈다.
 
지난 40회 대회 때도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한 현대중공업은 기능올림픽 출신의 선배 직원들을 지도교사로 배정하는 등 선수들이 길고 고된 훈련을 이겨낼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현대중공업에서는 이들 국가대표 선수 외에도 이번 대회에 신충찬 부장(54세·기술교육원), 조해현 부장(52세·선실생산2부), 최웅의 부장(50세·해양사업기획부) 등 3명이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활약을 펼친다.
 
한편, 48개국 977명의 선수가 참가해 자국의 명예를 걸고 실력을 겨루게 되는 이번 대회는 영국 런던 엑셀센터에서 지난 28일(수) 개막돼 10월 13일(목)까지 15일간 열리게 되며, 이들은 10월 5일(수)부터 경기에 참가한다.


 
TAG :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현대중공업
 
 
QUESTION (0)         목록보기 | 맨위로
 
Question 본 기사 내용에 대한 궁금한 사항을 적어주시면 확인 후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회원 마이페이지 또는 이메일로 답변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